Jump directly to the Content

News&Reporting

전쟁과 전쟁의 소문 와중에, 우크라이나 목회자들의 설교와 대비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독립을 공인하며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사태와 화평케 함에 초점을 둔 침례교회와 오순절교회의 주일 설교
|
EnglishFrançais
전쟁과 전쟁의 소문 와중에, 우크라이나 목회자들의 설교와 대비
Image: Aleksey Filippov / AFP / Getty Images

업데이트(224): 목회자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금도 섬김을 위해 머물러 있다.

쟁이 임박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저녁 두 분리주의 지역의 독립을 선언하며 긴장을 고조시키기 바로 전날까지, 우크라이나의 복음주의자들은 평화를 설교하였다.

우크라이나 오순절교회의 외무 책임자 유리 쿨라케비치는 20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 있는 하나님의 평화 오순절교회에서 "당신을 반대하거나 당신과 싸우려는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더 가까이 가라"고 회중들에게 설교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평화를 누리는 것뿐 아니라, 평화를 공유해야 한다."

쿨라케비치는 산상수훈의 평화에 대한 명령 부분을 설교하면서, 러시아 침공 가능성에 대해 예리하게 초점을 맞췄다. 5주 전 동부 돈바스 지역의 분리주의 갈등이 고조되기 시작하자, 그는 성경 속의 '전쟁과 전쟁의 소문'에 대한 가르침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는 계속해서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는 말씀의 적용 방법에 대해 나눈 후, 그다음 주일에는 염려에 관한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주, 그는 팬데믹 현상, 경력, 관계의 어려움과 같은 풍랑을 진정시키는 예수님의 설교에 좀 더 일상의 예들을 이야기하려고 노력하였다. 그러나 러시아의 위협은 줄어들지 않았다.

쿨라케비치는 교인들에게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라", "그리고 어려움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위한 멘토가 되어라."라고 설교하였다.

이러한 어려운 이들을 돕고자 하는 정신은 또한 우크라이나의 침례교인들을 고무시키고 있다.

우크라이나 침례교 연합의 이고르 반두라 수석부회장은 "전쟁 가능 지역의 목회자들이 그 지역을 떠나지 않고 있다"라고 최전선의 상황을 설명했다. "기독교인들은 그들 주변 사람들의 필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결심했다."

그들은 지난 5년 동안 이미 25개의 교회를 세웠다.

키이우 교외의 이르핀 성서 교회(Irpin Bible Church)에서, 반두라는 준비했던 결혼에 대한 설교를 재빨리 바꾸었다. 대신, 기도에 초점을 맞추면서: 지혜와 용기, 점령지에서의 사역, 국군, 심지어 우크라이나의 적들을 위해 기도하자고 했다.

그는 청중들에게 "여러분이 어떤 기분으로 여기 왔는지 모르지만, 주님께 마음을 열면 새로워지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강건해져서, 우리 삶을 도전하는 어떤 것들에도 준비될 수 있으리라는 사실을 확실히 믿는다"라고 도전했다.

그리고 일요일 저녁, 키이우에 있는 복음주의 기독교 은혜 교회(Grace Church of Evangelical Christians)에는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여 우크라이나의 연합, 평화 그리고 우크라이나에 복을 허락하시길 위해 기도했다. 자로슬라프 루카식 동유럽 개혁국장은 많은 복음주의 교단 대표들이 참석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약 15만 명의 러시아 군대가 국경에 집결하면서, 지난 몇 주 동안 우크라이나는 긴장 가운데 지내왔다. 그러나 "회색 지대"는 훨씬 더 오랜 기간 이런 충돌을 경험해 왔다. 약 40개의 마을을 대표하는 범 돈바스 지역은 정부 통제를 받는 지역과 러시아 지원을 받는 민병대가 점령한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 사이에 있다.

2014년, 러시아는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그 침공은 흑해의 크림 반도로 확장되었고, 두 "공화국"의 독립을 선언하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지난주, 침례교 세계 연맹(the Baptist World Alliance)의 엘리야 브라운 목사는 유럽에서 일곱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인 키이우에 연대를 위해 방문했다.

"이 긴장상태는 현실입니다; 여러분은 이 얼어붙은 공기 속에서 이 긴장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라고 그는 키이우에서 영상물을 통해 말했다. "만약 혼돈과 혼란의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침례교회들은 그들 사회에서 등대가 될 수 있어야 합니다."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이자, 콘스탄티노플의 아야 소피아 성당의 11세기 라이벌인 성 소피아 성당 앞에 서서 브라운 목사는 침례교 신자들이 지역 원조, 구호와 개발을 위해 200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큰 개신교 공동체인 전 우크라이나 복음 침례교회 연합회(The All-Ukrainian Union of Evangelical Baptist Churches)는 2,272개 교회, 320개 선교단체, 113,000명의 성인 신도를 확보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많은 신자들이 나서고 있다. 반두라 목사는 교회 지하층들을 생필품을 구비한 난민센터로 만드는 계획이 진행 중이고, 의료 경력이 있는 교인들이 섬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200마일 떨어진 리브네에 위치한 재건침례교회(Regeneration Baptist Church) 볼로디미르 네스테룩 목사는 "기도의 성전이 난민들을 보호하는데 필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리는 사람들이 필요하다면 안전한 장소와 피난처를 찾기 위해 이곳에 올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동부 회색지대에서 멀리 떨어진 리브네는, 9,000의 병력이 전쟁 훈련을 위해 모인 러시아 동맹국 벨라루스 국경에서 남쪽으로 100마일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그러나 준비는 훨씬 더 서쪽에서 진행되고 있다.

폴란드에서 동쪽으로 40마일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르비우 소재 침례교 신학교 야로슬라프 피즈 총장은 "만일 무슨 일이 생기면, 우리의 가정과 교회를 여러분에게 개방하겠다," 라고 말했다.

최근, 우크라이나 관계자들은 침공의 위협 특히 벨라루스 북부에서의 침공의 위협을 대단치 않게 생각하고 있다. 그곳에 집결된 병력은 키이우를 신속하게 공격하기에는 충분치 않다고 그들은 주장 한다.

그러나 돈바스에서는 침례교회의 연합을 위협하며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루한스크의 한 목사는 현지 교회로부터 받은 보고서를 언급하며 "기독교인들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 참전하도록 강요받고 있다"고 말했다.

"남자 성도들은 군사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는 내용의 소환장을 받았습니다. … 만약 불복종한다면, 그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2014년부터, 약 14,000명의 사람들이 전쟁으로 죽임을 당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추세는 하향세였다. 2021년 민간인 사망자는 분쟁이 시작된 이래 최저치인 25명에 불과했다.

군 대변인은 일요일의 우크라이나군 주둔지에 대한 포격은 80차례에 달했다고 전했다. 두 명의 군인이 사망했고, 군대는 대응 사격을 하지 말라는 명령을 하달받았다. 그러나 분리주의자 당국은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으로 민간인 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돈바스의 복음주의자들은 상반된 설명을 한다.

루한스크의 한 목사는 "지난 토요일 일반 징병제가 발표된 가운데 여성과 어린이, 노인들만 점령지를 떠날 수 있었다"고 알려왔다. 약 10만 명의 인원이 흑해 항구 로스토우 인근 난민캠프에서 1만 러이사 루블(약 127달러)을 받고 떠날 수 있었다. 그러나 그 목사는 우크라이나군이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대피할 이유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도네츠크에 있는 복음주의 캠프 운영자 파벨 카라미셰우는 포격과 대규모 이주 소식을 확인해 주었다. 그러나 그는 누가 먼저 발사했는지는 확실치 않으나, 양측 모두 총격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여호와께서 살아계시니, 우리의 보호자를 찬양할지라” 말하며, 돈바스의 보호를 위한 기도를 더 열심히 하자“고 말했다.

그의 설교는 러시아 복음주의 연합(the Russian Evangelical Alliance)의 비탈리 블라센코 총무에게 전달되었는데, 그는 우크라이나 군대가 포격의 배후에 있다고 믿지 않고 있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뭔가를 시작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 공격을 유발하지 말자"라며 "뭔가 잘못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도 직접 선동하고 있지는 않는다고 확신한 그는 도발이 어느 쪽에서든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마도 군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이의 협상을 방해할 방법을 찾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러시아 전제 정치가들과 소련 역사의 패턴을 본 그는, 반군이 러시아에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으로 전쟁을 시작할지 모른다고 걱정했다.

모스크바에 있는 블라센코 복음주의 침례교 수태고지 교회(Vlasenko’s Church of the Annunciation of Evangelical Christian Baptists)는 지난 주일 평화와 화목을 위한 특별 기도회를 열었다.

설교를 통해 특별히 강조하지는 않았지만 블라디미르 트리폴스키 부목사는 무슬림 분리주의자들이 러시아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싸웠던 20여 년 전, 그와 그의 가족이 체첸으로부터 비행기를 타고 온 가슴 아픈 간증을 나눴다.

"어디로 가야 할지 몰랐을 때, 침례교회가 저에게 피난처를 제공해 줬습니다."라고 간증해 회중의 눈물을 자아냈다. "우리의 마음 역시 난민들을 향하기를 소망합니다."

블라센코는 러시아 복음주의 연합이 로스토우 외곽의 수용소에서 어떻게 난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가 한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브라운 목사는 자신들의 신실한 증인됨을 드러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교인 모두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주 되심에 뿌리를 내린 한 침례교 가족으로서, 만약 한 형제가 고통 가운데 있다면, 모두가 그 고통 가운데 함께 있다는 성경적 진리의 증인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반면에, 일부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인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당신은 주일마다 당신을 대신한 당신의 군대, 살인적이고, 거짓이며, 강탈적인 당신의 정권에 의한 일상의 유혈사태에도 불구하고, '영적인' 노래들을 여전히 부르고 있나요?"라고 선한 변화 교회(the Church of Good Changes)의 목사 겐나디 모흐넨코가 물었다. "계속하시기 바랍니다. 당신의 ... 가짜 기독교로부터 방해받지 말고!"

고아원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모흐넨코가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늘어나는 것을 두려움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그의 교회는 러시아 국경에서 30마일 떨어진 마리우폴에 있기 떄문이다. 그 지역은 도네츠크 지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수도로 재지정된 도시이며, 분쟁의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 정부의 통제하에 있다.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도, 침공이 없다면, 푸틴과 바이든은 이번 달 말에 정상회담을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오늘 두 분리된 지역의 독립을 인정했고 "평화유지군" 파병을 승인했다.

(업데이트: 수요일[2월 23일] 우크라이나 교회 협의회 및 종교 기관 협의회(the Ukrainian Council of Churches and Religious Organizations)는 푸틴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 “우리는 전능하신 하나님의 이름으로 당신에게 호소하는 바입니다. 전쟁의 불씨를 멈춰 주시기를 호소합니다. 왜냐하면 이것은 전적으로 당신의 권한이기 때문입니다,”라고 우크라이나 성서공회 회장 흐리호리 코멘단트는 전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국민은 전쟁을 원치 않는다는 것을 모든 권위를 부여하여 만장일치로 증언하며, 더 늦기 전에 전쟁을 멈추는 것이 신자들의 공동 의무라고 생각합니다"고 밝혔다.)

루한스크의 익명의 한 목사는 가스관이 막히기 시작했지만, 식료품 가게와 통신망은 아직 열려있다고 전했다. 또한 도네츠크 복음 교회의 유리 오크하로우 목사는 예배당 밖의 아름다운 일요일 날씨를 언급하며 기도 요청을 올렸다.

모든 교단이 똑같이 대응하고 있다.

브라운 목사는 침례교도가 테러리스트로 지정되고 돈바스의 40 교회가 폐쇄된 것을 떠올리며 "이 지역에 대한 점령이 우크라이나에 닥칠 일들에 대한 전조 현상이라면, 이것은 우리 모두를 더 큰 기도의 열정으로 이끌 것이다," 라고 말했다.

반두라는 이에 동의하며 승리를 예측했다.

그는 "우리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크라이나에 복을 내리실 것을 믿으며, 모든 악마와 그 추종 세력들의 계획은 무너질 것이다."라고 확신 있게 말했다.

그러나 쿨라케비치는 이 메시지를 자신의 신도들과 듣고 싶어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달했다. 아무리 정치적 상황이 위험해도, 더 큰 영적 전쟁은 언제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전쟁의 위협이 증가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리스도의 대사로 남아야 하며, 평화는 하나님과의 화목을 통해 주어지는 것입니다.”라고 자신의 설교를 마무리했다.

우크라이나 침례교회 목회자들의 주일(현지시간 220) 설교 사례:

  • 기독교인들은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키이우 인근 비슈네베에서 바실 푸르타(Vasyl Furta) 목사는 설교했다. ‘여호와 하나님이 네 오른손을 붙들고 계신다’는 이사야 41:13에 집중하면서, 교우들에게, 하나님의 임재와 그의 능력, 그리고 보호하심을 일깨웠다.
  • 러시아와 벨라루스 국경 인근 키이우 북동쪽 200마일 지점에 있는 쇼스트카의 파블로 마르첸코(Pavlo Marchenko) 목사는 "하나님은 왜 전쟁을 허용하시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는 시편 135:6의 ‘여호와는 그가 기뻐하시는 일을 행하신다’라는 구절을 가지고, 청중들에게 그 하나님이 우크라이나인들에게 다르지 않음을 확신시켰다. 그러나 때때로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을 ‘어렵게’ 하셔서, 자신들과 그 백성들을 위해 회개에 이르게 하여, 하나님께 돌아오게 하실 것이라고도 언급하였다.
  • 키이우 서쪽 230 마일 지점의 두브노에서 알렉산더 파하이(Alexander Pakhai) 목사는 ‘하나님이 우리의 보호와 도움’이라고 설교했다. 그러나 시편 44편의 예들을 사용하면서, 그는 하나님이 때로는 기적적 역사를 통해 백성들을 건지시기도 하지만, 때로는 파멸의 시간을 통해 당신의 백성들을 인도하셨음을 상기시켰다. 그러나 모든 경우는 백성들이 그가 바로 하나님이심을 알아 그의 영광이 되도록 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 키이우 남쪽 90마일 지점에 있는 콜선-쉐브첸키우스키에서 에두아르드 본다로크스키(Eduard Bondarovsky) 목사는 “우리의 믿음은 충분한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수영선수가 작은 강은 건널 수 있지만, 대양은 아니라는 사실을 비교하면서, 이 목사는 국경을 넘을 수 있는 군대는 친구와는 거리가 먼 존재들임을 경고했다. 그는 “하나님이 여전히 우리의 보호자라면 우리는 소망 가운데 계속 거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교인들을 도전했다.
  • 키이우 남쪽 90마일에 있는 자슈키우에서 드미트로 폴리아루쉬(Dmytro Polyarush) 목사는 도성 성문 앞에서의 전쟁은 백성들이 우상을 선택했을 때 다가왔다고 특정했다. 사사기의 삼손을 설교하면서 목사는 하나님이 그런 형벌을 즐기신다는 생각을 일축한다. 대신 폴리아루쉬 목사는 하나님께서는 그 순간에 이미 다른 사사를 예비 중이라고 격려했다.
  • 키이우 서쪽으로 85마일 떨어진 지토미르의 뱌체슬라프 셰르바코프(Vyacheslav Shcherbakov) 목사는 "미국과 영국의 정보 당국에 감사의 마음을 가질 것"을 권유했다. 러시아를 느헤미야 4장의 대적 도비야와 비교하면서, 목사는 스파이의 방해 공작조차 예루살렘에 대한 공격을 어떻게 좌절시켰는지를 언급하면서 "푸틴 대통령이나 그 어느 누구도 우리를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끊어놓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 This article is also available in English and Français. See all of our Korean (한국어) coverage. ]

January/February
Support Our Work

Subscribe to CT for less than $4.25/month

Read These Next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