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 강의가 끝난 후, 학생 한 명이 다가와서 물었습니다. “교수님은 그게 아브라함의 믿음에 대한 시험 그 이상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 강의에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그의 사랑하는 아들 이삭을 희생 제물로 바치라고 명하신 사건을 놓고 토론했었습니다. 그 학생의 질문은 이렇게 이어졌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아들 예수님을 당신이 포기하실 걸 이미 아셨다면... 그것을 아시는 분이 아브라함이 그런 어려운 시험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고 싶으셨을까요?” 그날 내가 어떻게 대답했는지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내 가족이, 특히 자녀가 고통 받는 것을 보게 된다면 완전히 무너질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그동안 한 번도 하나님께서 십자가에 대해 감성적인 반응을 보이실 거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일 년 뒤쯤, 복음서의 그리스도 수난 이야기들을 토론하고 있었는데. 한 학생이 놀라운 질문을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아들을 포기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까요? 성부 하나님께서 예수님이 죽음에서 부활하실 것을 이미 아셨다면, 그게 왜 그렇게까지 대단한 일인가요? 그분께서 이야기의 끝을 알고 계셨다면 결과적으로 그렇게 큰 희생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 나는 교과서에 나올 법한 이런저런 신학적인 답변을 했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요구하는 일이 조만간 나에게 닥칠 것이라는 사실을 그때는 전혀 몰랐습니다.

그 다음 해에 한 살 난 막내딸이 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아이는 2년간 항암치료와 골수생검을 하면서 온갖 증상을 겪었고, 우리 가족은 잠 못 드는 밤을 셀 수 없이 보냈습니다. 감사하게도 2014년에 딸아이는 암 완치 판정을 받았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내와 저는 암과 싸우고 있는 모든 아이들의 부모가 꿈꾸는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습니다. 그러나 의사들이 우리에게 경고하지 않은 또 다른 삶의 일부가 남았습니다. 암 치료가 모두 끝났고 딸이 건강하다는 것은 더없이 기쁘지만, 그 시간을 지나오며 상처받은 마음은 완전히 고칠 수 없었습니다.

가족의 건강 문제나 특히 아이가 아프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나는 거의 자동으로 눈물이 나기 시작합니다. 갑자기 그때로 다시 돌아가게 됩니다. 트라우마나 동정심일 수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다시 붙일 수 없을 만큼 찢어진 마음이 남았습니다. 딸이 완치된 후에 하루하루가 행복하고 기쁠 것 같았는데, 이제는 그 이전으로는 완전히 되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내 마음은 기쁘지만 온전히 그렇지는 못합니다. 죽음과의 싸움에서 남은 흉터를 안은 채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러한 경험에서 나는 성경을 읽는 새로운 틀인 감성적인 렌즈를 얻게 되었습니다. 학자들은 ‘하나님의 자존성(divine aseity)’와 ‘하나님의 무감정성(divine impassibility)’ 같은 교리를 이야기하는데, 이것은 하나님은 변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자존하시므로 사람들의 행동이나 감정에 감성적으로 반응하실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신학자들은 하나님의 신성(the God-ness of God)을 지켜내고자 이렇게 할 것이지만, 우리는 하나님의 인성(the person-ness of God) 또한 잊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항상 믿고 있듯이 하나님이 인격적인 분이시라면, 그분은 우리와 연결되어 느끼고 응답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고 고백한다면(요한일서 4:8), 이것은 ...

Subscriber access only You have reached the end of this Article Preview

To continue reading, subscribe now. Subscribers have full digital ac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