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여행과 경제도 마비시키고 있다. 중국에서만 3,000명 이상이 사망했고, 전 세계 75개국 이상에서 95,000명 넘는 사람들이 감염되었다. 2003년 사스 전염병을 넘는 수치다.

중국의 중심부에 있는 교통의 요지라 미국의 시카고에 비견되는 도시인 우한의 시민들이 정부에 의해 봉쇄되었고, (1월 25일 시작된) 춘절 행사를 포함한 모든 대중 활동이 중지되었다. 우한과 중국 전역의 그리스도인들은 명절을 맞아 가족을 만나러 귀향하는 중국인들처럼 할 것인지, 중국 본토에서 피신할 것인지, 심지어 모여서 주일 예배를 드려야 할지 어려운 선택에 직면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고통을 당하고 죽어가고 있을 때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이 전염병을 피하려 한다면 그것은 믿음 없는 행동일까?

16세기에 독일의 그리스도인들이 신학자 마르틴 루터에게 바로 이런 질문을 했다.

1527년, 루터의 도시 비텐베르크와 주변 도시들에 다시 페스트가 찾아왔다. 흑사병이라 불린 페스트의 창궐로 유럽 인구의 거의 절반이 목숨을 잃은 지 채 200년이 지나지 않은 때였다. 전염병에 걸린 평범한 사람들의 책임에 대해 개혁자 루터는 “죽음의 역병으로부터 피신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편지에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루터의 조언은 전염성이 확산되고 있는 오늘의 우리에게 실제적인 방향을 제시해 준다.

우선, 루터는 다른 사람을 보살펴야 하는 책임이 있는 사람은 피신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섬기는 일을 맡은 사람들은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자리를 지켜야 한다.” 병들어 죽어 가는 사람들에게는 힘과 위로가 되어 주고, 죽기 전에 성찬을 베풀어 줄 선한 목자가 필요하다. 시장, 판사 같은 공직자들은 사회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자리를 지켜야 한다. 시립 병원의 의사, 경찰관 같은 공무원들도 계속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 부모와 후견인도 아이들에 대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

루터는 병자를 보살피는 것을 의료 전문가들에게 한정하지도 않는다. 병상과 인력이 부족한 우한을 보면, 루터의 이 권고는 특히 더 적절하다. 인구가 1,100만에 이르는 중국의 대표적인 인구 밀집 도시인 우한은 폭증하는 감염자들을 신속하게 진료하기 위해 2개의 병원을 며칠 만에 지었다. 의료 훈련을 받지 않은 평범한 시민들도 환자를 돌볼 수 있다. 루터는 그리스도를 돌보듯이 병자와 부상자를 돌보라고 권고한다(마태복음 25:41-46). 하나님 사랑에서 이웃 사랑의 실천이 나온다.

그러나 루터는 무조건 위험을 감수하라고 권하지는 않는다. 그의 편지는 두 가지 필수적 가치, 곧 ‘자신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것’과 ‘보살핌이 절실한 사람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것’ 사이에서 쉽게 판단을 내리지 않는다. 루터는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신을 보호하는 본성을 주셨다고 분명하게 말하며, 우리는 우리 몸을 돌보아야 한다고 확신한다(에베소서 5:29; 고린도전서 12:21-26).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육체를 돌보라고 명하셨기 때문에, 우리 모두에게는 우리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이 질병을 막아야 할 책임이 있다”고 그는 말한다. 그는 검역과 진찰 같은 공중 의료 조치를 옹호한다. 요컨대, 그는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은 무지한 행동이라고 말한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육체의 은혜를 베푸신 것처럼, 그분은 또한 이 땅의 약들도 베푸셨다.

그래도 전염병을 피하고 싶어 하는 그리스도인이 있다면? 루터는 이웃이 위급한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이 아니라면, 그리고 “그들을 돌볼 직책을 맡은 사람들이 그들을 돌보고 있다면” 그것을 피하는 것도 신자들이 취할 수 있는 믿음의 행동이 될 수 있다고 인정한다. 루터는 또한 구원은 그런 [이웃을 돌보는] 선행과는 별개임을 독자들에게 강조한다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는 결국 “경건한 그리스도인들에게 … 자신의 결정과 판단에 따라” 전염병으로부터 피신할 것인지 아니면 남을 것인지 택하라고 권고한다. 그는 기도와 말씀 묵상을 통해 믿음 있는 결정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병든 사람들을 돌보는 일에의 참여는 의무가 아니라 은혜에서 나온다.

그렇지만, 루터 자신은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의 대학 동료들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그는 병든 사람들과 죽어가는 사람들을 돌보기 위해 남았다. 그는 이웃을 섬기면서 “작은 종기”를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비록 하나님의 자녀들이 이 땅에서 고통을 겪지만,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드러내는 이들은 질병과 고통으로부터의 자유라는 천국의 약속을 나누는 사람들이다. 우한의 어느 익명의 목사는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에게 기도를 요청하는 공개서한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리스도의 평화가 우리에게서 재난과 죽음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재난과 죽음의 한가운데서도 평화를 누릴 수 있다고 약속합니다. 그리스도께서 이미 그런 것들을 극복하셨기 때문입니다.” 루터와 우한의 목사 둘 다 고통의 현실을 인정하면서도 죽음과 고통이 최후의 단어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번 주에 중국에 계신 조부모님이 소식을 전해 보내오셨다. 건강하지만 아파트에서 “쥐처럼” 지내고 계시다고, 불가피하게 떠나야 할 때까지는 계속 머무시겠다고 하셨다. 공교롭게도, 중국에서 2020년은 쥐의 해, 경자년이다. 14세기 유럽 전역에 전염병을 옮기는 벼룩을 퍼뜨린 바로 그 쥐 말이다.

조부모님은 쓰촨 성 우한의 서부 지역에 계시는데, 그곳에서도 100명 이상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을 받았다. 지금 나는 중국에 살고 있는 두 분과 친척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아시아 곳곳에서 마스크 재고가 바닥났다. 중국의 가족에게 마스크를 보내고 싶어서 부모님과 나는 미국 상점들을 뒤졌지만, 여기서도 마스크가 매진되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폭증하는 공포 분위기 속에서, 나는 루터의 편지에서 방향을 찾는다. 의대생이자 미래의 의사로서, 나는 환자를, 그들이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든, 결핵 환자든, 인플루엔자 환자든, 돌보는 일에 대한 확고한 소명을 가지고 있다. 물론 나도 조심할 것이다. 그러나 루터는 나에게 잊지 말라고 한다. (어떤 질병을 갖고 있든)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보살핌을 받아야 한다고.

“제가 언제 당신이 병드신 것을 보고 찾아갔습니까?” 양과 염소의 비유에 나오는 의로운 사람이 예수님께 여쭙는다. 예수님은 그에게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희가 여기 내 형제자매 가운데,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다.”(마태복음 25:39-40)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 지역 사회를 덮친다면, 우리는 어떤 믿음 있는 행동을 하게 될까?

에이미 양은 듀크 신학교의 신학, 의학, 문화 연구원이자 마운트 시나이 의학전문대학원 학생이다.

Translated by Kim, Eun Hong of CT Korea